본문 바로가기
하루이야기/먹으러 다니기

구디역 구로디지탈단지역 중국집 홍매

by 하루노아 2020. 7. 9.
320x100

오늘 저녁은 중국집에서 저녁을 먹기로 한다.

 

집에서 시켜먹는거랑 중국집에서 먹는거랑 정말 정말 맛의 차이가 크다.

 

당연히 중국집에서 먹는게 100배 낫다.

 

왠지 더 맛있음!! 면도 안퍼지고, 소스도 더 맛난것 같고.

 

 

 

 

 

이 근처쯤 있는데, 여기에 중국집이 있을지는 상상도 못했다. 

 

그것도 2층에 위치해 있다.

 

가다가 위를 보면 있더라.

 

 

 

 

들어갔더니, 벌써 술판 벌리시는 분들이 있다. 

 

 

 

우리는 간짜장 과 짬뽕 시켰다가 급 변경! 

 

간짜장은 그대로 짬뽕+ 탕수육 세트 메뉴로 주문.

 

왠지 모르게 탕수육이 땡기더라.

 

희안하게 중국집 오면 더 시키고 싶더라니..

 

 

 

 

10분정도 지나니까 탕수육이 나왔다.

 

어......?

 

근데 색깔이 빨간색이다. 

 

세트메뉴를 시켰으니 그냥 탕수육일텐데... 칠리 탕수육은 아닐것 같은데....

 

탕수육은 탕수육인데.. 매콤한 맛이 난다.

 

칠리 탕수육인가???

 

또 그거랑은 틀리다!!

 

근데 탕수육 맛이나고 희안하다. 

 

 

 

 

뭔가 맛있다.

 

바삭바삭 하면서 달콤한 소스보단 매콤한 매운 소스의 탕수육이다.

 

바삭바삭한 옛날 탕수육의 느낌이면서 꿔바로우같은 찹쌀탕수육의 맛도 난다.

 

역시 탕수육은 간장에 식초 조금 고추가루 뿌려서 먹어야 제맛!

 

소주 한잔이 아쉬울 따름이다.

 

 

 

 

 

차례대로 짬뽕과 간짜장면이 나왔다.

 

 

 

 

 

짬뽕이 정말.. 면빨도 살아있고 국물이 끝내준다.

 

엄청 진한 국물맛이 아니라 시원하고 깔끔한 해물육수의 맛이랄까?

 

안에 콩나물도 있는데, 원래 콩나물 들어간 라면이나 짬뽕은 정말 싫어 하는데,

 

여기 짬뽕은 콩나물 특유의 비린맛이나 향맛이 나지 않아서 더 좋았다.

 

간짜장은 역시 두말하면 잔소리지!

 

막볶은 양파와 춘장이 잘 어우러져서 진한 맛을 내는데, 난 짬뽕에 한표. 

 

 

오랜만에 가서 먹었는데, 역시... 중국집은 가서 먹어야 진리!!

 

먹고 있는동안 배달이 계속 나가는데, 근처 사람들에게는 맛집인가보다.

300x250

댓글11